불교식 장례

불교에서는 장례를 다비식(茶毘式)이라 하며, 다비는 불에 태운다는 뜻으로 화장을 말 합니다. 불교식 장례순서는 임종부터 입관까지 일반 장례절차와 동일하나 영결식은 불교의 의례규법에 따라 다비식 순서대로 진행 합니다.

다비식 순서

  1. 개식(開式) : 사회자가 개회사를 한다.

  2. 삼귀의례(三歸依禮) : 불(佛), 법(法), 승(勝)의 삼보(三寶)에 돌아간다 의식을 주례승이 한다.

  3. 약력보고(略歷報告) : 고인의 친지나 친구가 고인의 약력을 간단하게 보고한다.

  4. 착어(着語) : 고인을 위하여 주례승이 부처님의 가르침을 설법한다.

  5. 창혼(唱魂) : 극락세계에 가서 편안하게 잠들라는 의미로 스님이 고인의 혼을 부르는 의식이다.

  6. 헌화(獻花) : 친지대표가 고인 영전에 꽃을 바친다.

  7. 독경(讀經) : 주례승과 모든 참석자가 세속의 모든관계를 청산하고 고이 잠들라는 경문을 읽는다.

  8. 추도사(追悼辭) : 고인의 가까운 지인의 조사(弔辭)를읽는다.

  9. 사홍서원(四弘誓願) : 주례승이 법문을 읽는다. 
    · 중생무변서원도(衆生無邊誓願度) : 중생은 끝 닿는데가 없으니 제도(濟度)하여 주기를 맹세한다.
    · 번뇌무진서원단(煩惱無盡誓願斷) : 인간의 번뇌는 끝이 없으므로 번뇌를 끊기를 원하는 맹세이다.
    · 법문무량서원학(法問無量誓願學) : 불교의 세계는 한량이 없으니 배움을 원한다는 것이다.
    · 불도무상서원성(佛道無上誓願成) : 불도보다 훌륭한 것이 없으니 불도를 이루기를 원한다는 것이다.

  10. 폐식(閉式) : 사회자가 영결식이 끝났음을 선언한다.


위와 같은 순서로 영결식을 진행한 후에는 묘지 또는 화장장으로 고인을 모십니다. 화장 할 경우에는 시신을 분구(焚口)에 넣고 끝날 때까지 염불을 합니다. 화장이 끝난 후에는 유골을 쇄골(碎骨)하여 유골함에 넣고 납골당 또는 납골묘에 안치합니다. 통상 사찰에 안치한 경우 사찰에서 49재와 백일재를 지내고, 3년 제사를 모십니다.